‘워낭소리’ 관광객 몰려 할아버지 건강악화

‘워낭 소리’가 좀체 만날 수 없는 특이한 행운으로 말미암아 개봉 전과 개봉 초반에

제도권 언론에 저절로 충분히 홍보가 되면서 예상외의 초대박을 기록했지만, 역시 어딘가

지나쳤다는 생각이다.

 

‘워낭소리’는 본래 영화의 가치에 비해서 너무 많은 관객이 들었다고 생각한다.

홍보 사태가 나면서 꾸준하게 입소문을 타자 냄비근성에 떼로 몰려다니는 한국인 특유의

기질 때문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  

 

다른 독립 영화들이 오히려 더더욱 초라해질까 맘이 아프다.

워낭소리 보다 수준있고 작품성 있는 영화 참 많은데…ㅉㅉㅉ